2009, <워낭소리>의 감동을 잇는 두 번째 다큐멘터리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226일 개봉 확정!!

 

 

새해 첫 다큐로 포문을 연 <워낭소리>의 감동을 이어나갈 2009년 다큐멘터리 공동마케팅 두 번째 작품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의 개봉이 오는 2 26일로 확정되었다. 2009년을 다큐멘터리의 해로 선언한 독립영화배급사네트워크(가칭)의 두 번째 작품인 만큼 <워낭소리>에 이은 또 다른 빛깔의 감동이 기대된다.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고 당당하게 외치는

송신도 할머니를 아시나요?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는 일본을 호통치다, 일본을 감동시킨 조선인 위안부 송신도 할머니의 뜨거운 10년의 기록을 담은 다큐멘터리다. 일본을 상대로 10년간의 법정 투쟁을 한 송신도 할머니는 위안부 관련 여느 다큐멘터리에서 보아왔던 할머니들과는 다르다. 어떠한 보상보다도 단지 사죄만을 요구하는 일본정부와의 재판을 시작했던 할머니는 자신의 상처를 넘어 두 번 다시는 전쟁을 하지 마라.고 외치며 모든 사람들의 평화를 이야기한다. 그런 까닭에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는 위안부 문제를 다뤘던 기존의 상당수 영상에서 보여줬던 희생당했던 자들의 아픔에 대한 동조, 일본에 대한 분노의 감정을 넘어선다. 다큐멘터리를 보는 관객들로 하여금 그것이 곧 나의 문제라는 인식까지 안겨주는 것이다.

 

할머니의 재판을 위해 일본 현지에서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이 결성되고, 많은 집회를 통해 할머니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게 된다. 이것이 바로, 이 다큐멘터리가 탄생할 수 있었던 배경이다. 일본의 시민단체와 개인, 670명의 자발적인 모금과 참여로 만들어진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는 기존 위안부 관련 다큐멘터리와 출발부터 다른 면을 보여준다.

 

개성 강하고, 거침없고 당당한 언변으로 일본 열도를 사로잡은 송신도 할머니와 그녀를 지지하는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의 뜨거운 10년을 보여줄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는 마음을 울리는 또 하나의 다큐멘터리로 관객을 찾을 것이다.

 

 

영화정보

    :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 안해룡

    : 송신도,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
    :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
    : 인디스토리
공동배급 : 시네마 달
    : 2009 2 26


Posted by 다아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