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의 신 최민식

그가 돌아왔다!

<히말라야, 바람이 머무는 곳>

6 11일 개봉 확정!!

 


최민식의 복귀작이자 전수일 감독의 신작 <히말라야, 바람이 머무는 곳(이하 히말라야’)> 6 11일 개봉을 확정했다. 2005 <친절한 금자씨> 이후 3년 만에 팬들의 품으로 돌아온 연기의 신최민식의 복귀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히말라야>는 네팔인의 유골을 전하기 위해 히말라야를 찾은 남자(최민식)가 그 땅에 머물고 있던 바람이 전해온 막연한 희망의 기운을 느끼게 되는 이야기로 세계가 인정한 연기의 신 최민식 3년 만의 복귀작이자 한국영화의 변화를 주도하는 전수일 감독의 또 다른 시선을 만날 수 있는 작품이다. 이들의 만남이 만들어낸 이색적인 조화는 이제까지의 작품세계와는 사뭇 다른 변화를 만나 볼 수 있다.

최민식은 히말라야의 대자연 속에서 새로운 자신을 찾아가는 라는 역할을 맡아 흡사 본인을 투영해 연기이면서 실제인 듯한 자연스러운 연기를 통해 또 하나의 최민식 표 캐릭터를 탄생시킬 예정이다.

<내 안에 우는 바람><새는 폐곡선을 그린다><검은 땅의 소녀와> 등 전작이 모두 깐느와 베니스 등 세계영화제에 초청되어 작품성을 인정 받은 전수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네팔의 히말라야라는 낯선 땅을 무대로 독특한 연출력을 발휘했다.

 

특히 이 작품은 한국영화의 다양성을 지켜가는 예술영화전용관들의 안정적인 운영과 예술영화 관객층 확대를 위해 올 초 발족한 한국예술영화관협회의 첫 배급작이다. 예술영화전용관을 운영하는 극장들이 회원으로 있는 한국예술영화관협회는 전국에 분포되어 있는 소속 극장의 공동 배급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히말라야>를 시작으로 좋은 영화를 많은 관객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눈으로 만든 집히말라야 산맥의 거대한 설원, 릭샤가 달려가는 카트만두 시내의 풍경, 바람이 휘몰아치는 칼리간타키 강, 퇴락한 요새의 도시 자르코트.

히말라야 로케이션을 통해 이제껏 한국영화에서 쉽사리 보지 못했던 놀랍도록 아름다운 영상으로 가득 채운 <히말라야>는 오직 자연만이 줄 수 있는 빛나는 여행길로 관객들을 이끌 것이다. 6 1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SYNOPSIS

죽음에서 시작된 희망

여기에서 나는 그립던 나를 만난다

43살의 기러기 아빠 ’(최민식)는 우연히 동생의 공장에서 네팔 청년 도르지의 장례식을 목격한다. 그리고 그의 유골을 고향에 전달해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히말라야 설산 아래 산 꼭대기 외딴 곳에 도착한 최는 가족들에게 차마 그가 죽었다는 말을 하지 못하고 친구로서 들렸다는 거짓말과 함께 도르지의 돈만 건넨다.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그 곳에 머물게 된 최. 자식들과 미국에 있는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다가 돌아오는 책망에 마음이 상한다. 그리고 길 위에서 흰 말과 마주친 최는 자신도 모르게 어떤 힘에 이끌려 말을 따라갔다가 집에 돌아와 심한 몸살을 앓는다.

그곳에서 익숙해져 최조차도 잊고 있었던 유골을 우연히 도르지의 아버지가 발견한다. 이제 도르지가 왔으니 당신은 떠나라는 노인의 말에 허탈해진 마음으로 마을을 나선 최는 다시 짐을 지고 가쁜 호흡을 내쉬며 산으로 오르기 시작하는데

 

[INFOMATION]

|제목| 히말라야, 바람이 머무는 곳

|감독| 전수일

|출연| 최민식, 치링 키펄

|장르| 드라마

|러닝타임| 95

|크랭크인| 2008년 1월 13

|크랭크업| 2008년 2월 28( 35회 차)

|제작| ()동녘필름/쇼이스트

|배급| 한국예술영화관협회

|공동배급| 아이엔지픽쳐스

|개봉| 2009 6월 11




Posted by 다아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