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격자> 윤석의 흙먼지 날리는 필살기 한방!

<거북이 달린다>

6 11일 개봉 확정!

국민배우 김윤석의 새로운 얼굴이 드디어 공개되다!

 


전국 520만의 관객을 동원한 2008년 최고의 화제작 <추격자> 김윤석이 선택한 차기작으로 뜨거운 기대와 관심을 모았던
<거북이 달린다>(제공/ 배급 쇼박스㈜미디어플렉스 | 제작 씨네2000 | 주연 김윤석 정경호 | 감독 이연우)가 6월 11일 개봉을 앞두고, 예산의 시골형사 조필성으로 변신한 김윤석의 새로운 얼굴을 공개하였다.

 





<추격자> 김윤석!

시골형사 조필성으로 컴백하다!

2008년 희대의 살인마를 쫓는 보도방 사장 중호를 통해 완벽한 연기와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준 <추격자>김윤석. 대종상, 청룡영화상, 대한민국 영화대상, 부일영화상, 부산 영평상, 춘사영화제까지 무려 남우주연상 6관왕을 휩쓸며 2008년을 완벽한 김윤석의 해로 만들었던 국민배우 김윤석 2009년 예산의 시골형사가 되어 돌아왔다. <거북이 달린다>에서 김윤석이 맡은 캐릭터는 충청남도 예산의 시골형사 조필성. 어느 날 갑자기 마을에 나타난 탈주범 송기태’(정경호)에게 돈, 명예, 마지막 자존심까지 빼앗긴 후, 포기를 모르는 근성으로 7 8기 질긴 승부를 시작하는 인물이다.

 

국민배우 김윤석

사람 냄새 물씬 나는 징한 한판이 시작된다!

이번에 최초로 공개된 스틸은 탈주범 송기태에게 자신이 가진 모든 돈을 빼앗긴 조필성이 놈을 잡기 위해 달려드는 장면. 총까지 동원하여 맞붙어 보지만 결과는 참패로 끝나고 자존심만 더 구긴 그가 모든 것을 건 질긴 싸움을 시작하게 되는 장면이다. 동그랗게 뜬 눈, 바짝 긴장한 표정으로 총을 겨누고 있는 김윤석의 모습은 선과 악이 혼재한 거친 매력으로 관객을 사로잡았던 <추격자>의 중호와는 전혀 다른, 오기와 근성으로 가득 찬 사람 냄새 나는 새로운 매력으로 기대를 고조시킨다. 도시 스릴러 <추격자>를 통해 땀냄새 진동하는 숨막히는 추격전으로 2008년을 뜨겁게 달구었다면 시골 바닥을 배경으로 한 흙먼지 날리는 농촌 액션 <거북이 달린다>는 긴장감 넘치면서도 사람냄새 나는 징한 한판으로 2009년 새로운 김윤석 열풍을 예고하고 있다.

 

탈주범을 쫓는 시골형사의 농촌 액션 <거북이 달린다>

6월 11일, 흙먼지 날리는 필살기 한방이 찾아간다!

<거북이 달린다>는 범죄 없는 조용한 마을 충청남도 예산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신출귀몰한 탈주범에게 모든 것을 빼앗긴 시골형사 조필성의 7전8기 질긴 승부를 그린 농촌 액션. 끈기와 오기 하나만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시골 형사가 전국을 들썩인 탈주범을 잡는 과정에서 보여지는 재미와 농촌이라는 공간의 특수성,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와 연기파 배우 김윤석의 새로운 매력이 더해진 <거북이 달린다>는 팽팽한 영화적 긴장감은 물론, 사람 냄새 나는 영화로 2009년 6월 극장가를 달굴 것이다.

 

<추격자> 김윤석의 2009년 새 작품 <거북이 달린다>는 현재 후반 작업 중이며, 6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영 화 정 보

              : 거북이 달린다

제 공   배 급 : 쇼박스㈜미디어플렉스

              : 씨네2000

              : 이연우

              : 김윤석, 정경호

              : 6 11

 

시놉시스

대한민국을 농락한 신출귀몰 탈주범이 예산에 나타났다!

사건이라곤 지역 발전을 위한 소싸움 대회 준비뿐인 시골 마을 예산의 형사 조필성. 마누라 앞에서는 기 한번 못 펴는 한심한 남편이지만, 딸래미의 학교 일일교사 1순위로 꼽힐 정도로 마을에서는 나름 기 펴고 사는 한량 형사다. 소싸움 내기에서 이겨 목돈을 손에 쥔 어느 날, 그 앞에 낯선 사내가 나타난다. 당황한 필성을 순식간에 제압하고 돈을 갖고 사라진 놈은 바로 몇 년간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탈주범 송기태. 필성은 모두에게 그 사실을 알리지만 이런 시골마을에 송기태가 나타났다는 필성의 말을 아무도 믿지 않는다.

 

질긴 시골형사의 징한 한판! 흙먼지 날리는 필살기 한방을 날린다!

희대의 탈주범을 눈 앞에서 놓친 필성. 무엇보다 자신의 돈을 되찾아야 하는 필성은 기태의 은신처를 알아내고 불시에 그를 덮친다. 하지만 두 번째 만남 역시 결과는 필성의 참패! 게다가 이 날의 사건이 언론에 공개되자 하루아침에 예산은 전국적인 관심의 대상이 되고, 기태에게 손가락까지 잘리는 수모를 당한 필성은 개인적인 욕심으로 탈주범을 놓친 형사로 순식간에 전락하고 만다.

 

돈, 명예, 그리고 마지막 자존심까지 빼앗긴 필성.

송기태를 반드시 자신의 손으로 잡아 형사로서, 그리고 한 남자로서의 명예회복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는데…

 


Posted by 다아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