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족의 비밀을 말해줄까?

 

안나와 알렉스

두자매 이야기

 

전 미국을 매혹시킨, 첫 한국고전 공포의 비밀

오늘, 포스터를 통해 첫 공개!

 

 

지난 수백년간 한국인의 입에서 입으로 맴돌던 설화가 있었다. 그러나 2009년 봄... 그 공포가 다시 시작 되리라 누구도 믿지 않았다! 미국 최고의 흥행을 기록하며 할리우드 최강 제작진에 의해 부활된 최초의 한국고전공포 <안나와 알렉스 : 두자매 이야기>. 2003지운 감독의 <장화,홍련>으로 국내 최고의 공포 흥행기록은 물론 아시아 최고의 공포영화로 선정되었던 그 이야기가 이제 미국인의 심장을 매혹시키고 있는 것이다. 창문 너머 집을 들여다보는 무언가의 음영... 두 자매의 집에 숨겨진 비밀은 무엇인가? 그 매혹의 이야기가 시작됐다.  

 

할리우드 최강의 제작진이 부활시킨 2009 <장화,홍련> 화제집중!

 

오늘 관객이 보게 될 이 영화의 포스터에는 비밀이 있다. 병을 앓았던 엄마의 급작스런 죽음. 충격으로 그날 밤의 기억을 잃은 딸 안나(에밀리 브라우닝). 아버지로부터 외면당하는 언니 알렉스(아리엘 케벨)와 아버지의 연인이 되버린 엄마의 간호사였던 레이첼(엘리자베스 뱅크스). 그리고 엄마의 영혼과 무언가를 말하려는 어느 소녀의 혼령. 숨겨져있는 그 집의 비밀가족이어선 안되었을 가족은 누구일까? 엄마와 안나의 남자친구 맥스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은 무엇일까? 두 자매의 집에 감추어진 비밀은 도대체 무엇이란 말인가? 모든 가족에겐 비밀이 있다. 그러나 영화 <안나와 알렉스: 두자매 이야기>의 비밀은 김지운 감독 <장화,홍련>을 너머, 관객의 예상을 비웃듯 충격으로 몰고 갈 것이다.

 

이 포스터가 말하지 않지만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사실은 제작진이다. <디파티드>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프로듀서 더그 데이비슨, <맨인블랙> <마이너리티 리포트> <스위니토드> 등을 제작한 거물 월터 F. 파키스와 로리 맥도날드 그리고 <디스터비아> <이글아이> 등을 편집한 짐 페이지 등이 그들이다. 수백년을 이어온 한국의 고전설화, 그것을 현대적으로 재현한 김지운 감독에 이어 할리우드 최고의 실력자들이 모여 또 한번 새롭게 만들어 놓았다. 한국과 아시아를 넘어 전 미국마저 흔들어 놓은 매력의 실체는 무엇일까? 4 9일 그 누구도 믿지 않았던 결말, 두 자매의 비밀이 공개된다.

 

 

 

<기본정보>

제목 : 안나와 알렉스:두자매 이야기

원제 : The Uninvited

수입/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 : 드림웍스 SKG

감독 : 토마스 & 찰스 가드

출연 : 에밀리 브라우닝 <레모니 스니캣의 위험한 대결>, 아리엘 케벨 <길모어 걸스>

엘리자베스 뱅크스 <스파이더맨>, 데이빗 스트라탄 <본 얼터메이텀>

개봉일 : 2009년 4월 9

 



Posted by 다아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