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1년 <여명의 눈동자>
1995년 <모래시계>
드디어 2009년 <남자이야기>!
송지나 작가 3부작의 완결판!


“송지나 Trïlögÿ” 완결판 2009년 대한민국의 이야기 <남자이야기>!
송지나 작가가 직접 밝히는 출사표!

KBS 월화드라마 <남자이야기>의 극본을 맡은 송지나 작가가 출사표를 밝혔다.
근대를 배경으로 한 <여명의 눈동자>와 현대를 배경으로 한 <모래시계>에 이어 ‘송지나 트릴로지’의 마지막 작품인 <남자이야기>는 모래시계 그 십년 후인 2009년 현재 대한민국을 소재로 다룰 예정.

송지나 작가는 “<여명의 눈동자>에서는 ‘전근대를 살아내었던 세대의 이야기’를, <모래시계>에서는 ‘우리가 세우고 지켜야 할 상식’에 대해 말하고자 했다. 그리고 <남자이야기>에서는 ‘과연 ‘잘 사는 것’이란 무엇인지를 이야기하려고 한다.” 며 그 기획의도를 밝혔다.

“드라마 <남자이야기>에서는 이 시대의 중심 화두인 ‘돈’을 소재로, 경제의 성공이 과연 삶의 성공인지를 따져보고 싶다. 1부 2부 격이었던 <여명>이나 <모래시계>에서 주인공들은 역사나 정치의 질곡 속에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갔다. 마지막 3부인 <남자이야기>의 주인공들은 돈에 의해 형성된 전쟁터에서 각자의 방식대로 싸워나간다. 물론 기존의 드라마처럼 그들은 정치나 사회 속에서 자유로울 수 없지만 기존의 주인공들과는 십분 다른 성격과 방식으로 이 시대와 맞장 뜰 것이다. 매일매일의 뉴스가 드라마의 소재가 되어주고 있다.” 며 집필상황을 전했다. 현재 처음의 시놉시스와는 많이 다른 이야기로 완성되어가고 있다는 것.

늘 시대에 한 발 앞서 호흡하고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과 반향을 불러일으켰던 작가 송지나.
그녀가 다시 한 번 ‘시대’를 이야기하고 ‘사람’을 이야기한다는 점 하나만으로도 많은 기대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드라마 <남자 이야기>는 이미 촬영이 시작된 지금도 철저히 스토리라인을 공개하고 있지 않아서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박용하, 김강우, 박시연 주연의 KBS 2TV 월화드라마 <남자이야기>는 <꽃보다 남자> 후속으로 오는 3월 말 방영될 예정이다.

 
===================================================================================


<기본 정보>

•  제 목   남자이야기
•  방송정보   KBS 2TV 월/화
•  제 작   필름북 / 지엔트로
•  연 출   윤성식
•  각 본   송지나 



Posted by 다아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