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감동시킨 뜨거운 10년의 기록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예고편 공개!!

 

 

일본을 호통치다, 일본을 감동시킨 조선인 위안부 송신도의 뜨거운 10년의 기록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제작 :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 감독 : 안해룡)예고편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뜨겁게 하고 있다.

 

 

일본을 감동시킨 뜨거운 10년의 기록

일본에 거주하는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 중 커밍아웃한 유일 생존자인 송신도 할머니는 여느 위안부 관련 다큐멘터리에서 보아왔던 할머니들과는 다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이미지를 여지없이 깨버리는 할머니. 예고편은 그러한 할머니의 모습을 반영하듯 거침없고 당당한 할머니의 목소리로 시작된다.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이하 지원모임)의 일원이 처음으로 군인을 상대했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어요?”라는 질문을 던지자 할머니는 바보 같은 소리 작작해라.”며 소리친다. 이것은 자신의 상처를 건드리지 말라는 의미라기 보다는, 그것 자체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처럼 위안부 피해자로써의 호소가 아니라 전쟁에 있어서는 모두가 피해자였다는 의미로 그녀는 바보 같은 전쟁 두번 다시 하지 말라.”고 외친다.

 

또한 예고편에서 할머니는 10년간의 재판을 함께했던 지원모임 사람들과 가족 그 이상의 관계를 보여준다. 지원모임 사람들에게 바늘로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게 생겼다.”는 예사롭지 않은 첫 인상을 보였던 송신도 할머니. 그녀가 지원모임 사람들이 만나 10년간의 법적 싸움을 해오기까지 그들이 서로에게 어떤 의미로 변해왔는지를 살짝 들여다 볼 수 있다. 조심스럽게 서로를 경계하던 그들이 같이 웃고, 울고, 이를 갈면서 일본 정부를 상대로 기나긴 재판을 하는 동안 그들만이 쌓아 올린 남다른 ‘10이 가슴 깊이 느껴진다. 그렇기 때문에 재판에 졌을지 몰라도 마음만은 지지 않았다는 할머니의 외침은 더 큰 마음의 울림으로 다가온다.

 

개성 강하고, 거침없고 당당한 언변으로 일본 열도를 사로잡은 송신도 할머니와 그녀를 지지하는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의 뜨거운 10년을 보여줄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은 오는 226일 개봉한다.




※시놉시스

 

“재판에 졌지만 내 마음은 지지 않아.”라고 외치는 할머니와

지원모임 사람들이 함께 쌓아 올린 뜨거운 감동의 10!

 

사람의 마음은 한치도 알 수 없기 때문에 나는 사람을 믿지 않아.”하시던 재일 조선인 위안부 송신도 할머니. 그러한 모습 그대로 그녀를 받아들였던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사람들. 그런 그들이 만났다. 조심스럽게 서로를 경계하던 그들이 같이 웃고, 울고, 이를 갈면서 일본 정부를 상대로 재판을 시작한다. 10년간의 재판을 함께하는 동안, 할머니와 지원모임은 서로에 대한 믿음을 찾아간다.

 

 

 

영화정보

    :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 안해룡

    : 송신도,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
    :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
    : 인디스토리
공동배급 : 시네마 달

러닝타임 : 95   

 

 


예고편
 


Posted by 다아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