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아카데미
최다 부문 노미네이트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등 13개 부문 후보-


브래드 피트 주연, 데이빗 핀처 감독, 2009년을 사로잡을 판타지 멜로드라마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이 2009년 아카데미 영화상 최다 부문 후보에 올랐다.

현지시간으로 22일 오전 미국 영화예술아카데미가 발표한 제 81회 아카데미상 후보자(작) 명단에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가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등 주요 부문을 포함해 총 1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최다 부문 후보작이 되었다. 미국에서 영화가 공개된 이후 평단과 언론, 관개들의 호평을 받으며 이미 2009년 아카데미 작품상 0순위로 손꼽혔기 때문에 최다 부문 후보 지명이 최다 부문 수상으로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역대 최다 부문 수상작은 11개 부문을 수상했던 <반지의 제왕3><타이타닉><벤허> 총 3편으로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역시 최고의 자리를 노려볼 만하다.
명성에 비해 상복이 적었던 데이빗 핀처는 이번 영화를 통해 작품상은 물론 감독상 후보에 최초로 지명되었으며 브래드 피트는 <12 몽키즈>에 이어 두 번째 후보에 지명되어 다시 한 번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을 노린다. 특히 안젤리나 졸리와 나란히 남녀 주연상 후보에 올라 눈길을 끈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2월 22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코닥극장에서 열린다.

전세계가 주목하는 가장 특별한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는 80세의 나이로 태어나 시간을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며 점점 젊어지는 벤자민 버튼(브래드 피트)이 사랑하는 여자 데이지(케이트 블란쳇)와 평생의 시간이 어긋나게 되는 슬프고 신비로운 사랑을 그린 판타지 멜로드라마.
<위대한 개츠비> F. 스콧 피츠제럴드의 단편원작을 <포레스트 검프>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에릭 로스가 각본을 맡고 <세븐><파이트 클럽> 데이빗 핀처가 메가폰을 잡았다. 브래드 피트가 80세의 신체로 태어나 점점 젊어지는 특별한 역할을 맡아 최고의 연기를 선보이며 케이트 블란쳇, 틸다 스윈튼, 줄리아 오몬드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믿을 수 없을 만큼 대단한 작품”, ‘놓치면 평생을 후회할 작품”이라는 평이 쏟아지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2009년 외화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며 2월 1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제 81회 아카데미 후보 부문
작품상
감독상- 데이빗 핀처
남우 주연상- 브래드 피트
여우 조연상-타라지 P. 헨슨
각색상, 촬영상, 편집상, 시각효과상
음악상, 미술상, 분장상, 의상상, 사운드 믹싱상  


 

Posted by 다아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