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홍상수 감독 신작

<하하하>

보면 볼수록 좋아지는 예고편 대공개!

2010홍상수 감독 신작 <하하하>의 볼수록 좋아지는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5 6일 개봉을 알리며 앞서 선보였던 포스터에 이어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홍상수 감독이 직접 제작에 참여해 영화의 본질에 한층 더 가까운 예고편이 탄생됐다.

 

좋은 것만 봅니다. 사람들한테 좋은 점만 보려고 합니다.”

의미심장한 김상경의 대사로 마무리되는 <하하하> 예고편 시선집중!

나이든 영화감독 지망생 문경과 영화평론가 중식이 통영 여행 중 서로 다른 사람을 만난 줄 알았지만, 결국 비슷한 인연들이 엮였던 이야기 <하하하>의 예고편이 공개 되었다. 홍상수 감독의 10번째 장편인 이번 작품은 김상경, 유준상, 문소리, 예지원, 김강우, 윤여정, 김규리, 기주봉, 김영호 등 내로라하는 주연급 배우들의 출연으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5월을 알리는 첫 영화로 5 6일 개봉을 확정한 <하하하>의 예고편은 그 동안 홍상수 감독의 신작을 기다려온 관객들에게 단비와도 같은 소식이다.

흑백사진 속 청계산 초입에서 문경(김상경)과 중식(유준상)의 만남으로 시작되는 <하하하> 예고편은 두 남자가 이야기 하는 통영 여행 이야기가 교차로 보여진다. 예고편 속 영상을 통해 여행지에서 마음에 든 여자를 만난 문경이 바라보는 통영과 불륜관계의 애인과 여행지로 선택한 중식의 통영이 얼마나 다르고, 또 얼마나 비슷할지를 어렴풋이나마 느낄 수 있다. 더불어 영상 중간중간 펼쳐지는 통영의 정경을 통해 우리 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여행지로 손꼽히는 남해의 절경들도 맛 볼 수 있어 매력적인 배우들, 흥미로운 스토리에 시원한 영상까지 어우러진 영화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것으로 보인다.  예고편의 마지막은 성옥(문소리)뭘 보면서 살아요, 자기는 살면서?”라는 질문에 전 좋은 것만 봅니다. 사람들한테서도 좋은 점만 보려고 합니다.” 라는 문경의 대답으로 마무리를 짓는 바! 좋은 점만 보고 말하려고 했던 두 남자의 이야기가 과연 진실일지, 진실이라면 그 내용은 과연 어떤 것일지 영화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은 더욱 커져만 간다.   

 

매 작품마다 관객들에게 더욱 솔직하게 다가가길 원하는 홍상수 감독의 신작 <하하하>는 봄과 여름의 사이에서 남해의 바다냄새까지 한껏 품고 5 6, 관객들을 찾아간다. 

 

 

ABOUT MOVIE

* 제목: <하하하>                                                                            

* 각본/ 감독: 홍상수                                                                                      

* 출연: 상경, 유준상, 문소리, 예지원, 김강우, 윤여정, 김규리, 기주봉, 김영호

* 장르: 드라마

*제작사: 전원사

*배급: ㈜ 스폰지 이엔티

*러닝타임: 116

*개봉일: 2010년 5월 6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SYNOPSIS

두 남자가 이야기하는 여름 통영의 이야기들

"캐나다로 이민을 결심한 문경(김상경)은 선배 중식(유준상)을 만나 청계산 자락에서 막걸리를 마신다. 둘 다 얼마 전 통영에 각자 여행을 다녀온 것을 알게 되고, 막걸리 한잔에 그 곳에서 좋았던 일들을 한 토막씩 얘기하기로 한다.

문경의 이야기. 통영의 관광 해설가, 성옥                              

"통영에 계신 어머니(윤여정) 집에서 묵게 된 문경은 통영을 쏘다니다가 관광해설가인 성옥(문소리)을 만나 그녀를 쫓아다니기 시작한다. 성옥의 애인이고 해병대 출신인 정호(김강우)와 부닥침이 있지만, 끝내 성옥의 마음을 얻는데 성공하고 같이 이민을 가자고 설득까지 하게 된다. 

중식의 이야기. 통영에 같이 온 여자, 연주                             

중식은 결혼했지만 애인 연주(예지원)가 있고, 함께 통영에 여행을 왔다. 애인은 중식에게 이혼하고 자신과 결혼 할 것을 요구하면서 중식은 괴로워한다. 통영에 내려와 있는 시인 정호와는 친한 사이라 거의 매일 같이 술을 마시고 어울려 다니면서 정호의 애인인 아마추어 시인 성옥과도 알게 된다.           

안주 삼아 여름의 인연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던 두 남자, 그러나 알고 보니 그들은 같은 사람들을 만났던 것! 오직 좋았던 일만 얘기하겠다는 두 남자의 만담 같은 코멘트가 청량한 통영에서 일어난 두 커플과 우울한 시인의 만남을 미묘한 댓구의 그림으로 완성해나간다.





예고편
 


Posted by 다아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