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좀비 오토/ Otto; or, Up with Dead People (2008)
-캐나다, 독일, 브루스 라 브루스 감독, 제이 크리스파, 카타리나 클레빙가우스, 퀴어, 부천12 



 홈페이지: http://www.ottothezombie.de/ 
 
 
 
 
 
 베를린 외곽 한 묘지에서 깨어난 좀비 오토는 베를린에서 정치적 포르노그래피 좀비 영화인 <시체와의 혁명>을 제작 중이던 메데아를 만난다. 영화의 주인공인 좀비 역의 배우를 찾고 있던 메데아는 오토를 캐스팅하고, 갈 곳 없이 떠돌던 오토는 배우인 아돌프와 함께 지내기 시작한다. 한편 오토는 문득문득 떠오르는 과거의 기억에 혼란스러워하고, 급기야 기억의 파편 속에 존재하는 남자친구를 찾아 가기에 이른다. 과거 소년 시절의 살아있던 기억이 찾아오면서 오토는 좀비로서의 자신의 존재를 의심하기 시작한다. 살아있는 시체인 좀비로서의 존재를 의심하게 된다면, 과연 좀비로 남기 위한 오토의 선택은 무엇이 될 것인가.
 
 아마도 퀴어 시네마 지형에서 가장 이단아적인 존재로 기억될 만한 브루스 라브루스의 신작 <엽기좀비 오토>는 그의 주된 관심사인 좌파적 정치성, 그리고 포르노그래피에 대한 애정(!)을 좀비영화의 외피를 통해 전달한다. 라부르스에게 좀비는 퀴어의 주변성에 대한 알레고리인 동시에, 썩어빠진 정치로 가득 찬 현실세계에 정면으로 도전할 수 있는 혁명적 존재다. 영화 속 영화의 형식 안에서, 라브루스는 특유의 선동적 언더그라운드 스타일 그리고 풍부한 예술적 레퍼런스를 호러영화의 정치성과 접속시킴으로써 혁명의 에너지를 희구하는 전복의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008년 제12회 부천국제영화제 (박진형) 



예고편
 
 
 
 
Posted by 다아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