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시도록 아름다운 침묵의 세계

<위대한 침묵>

오는 123일 개봉 확정!

 

봄은 겨울로부터 오는 것이 아니다

봄은 침묵으로부터 온다

또한 그 침묵으로부터 겨울이, 그리고 여름과 가을이 온다

- 막스 피카르트

 

해발 1000m 프랑스의 알프스 깊숙한 계곡에 자리잡은 카르투지오 수도원(Chartreuse)의 일상을 최초로 카메라에 담은 필립 그로닝 감독의 <거대한 침묵>(영제 : Into Great Silence, 수입/배급:㈜영화사 진진)이 오는 12 3일 드디어 국내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선댄스 영화제 월드시네마 다큐멘터리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 등

전세계 유수영화제 다큐멘터리상 석권한 <거대한 침묵> 오는 12 3일 개봉!

오는 12 3일로 국내 개봉을 확정 지은 필립 그로닝 감독의 <거대한 침묵>은 세계 최대의 독립영화 축제인 22회 선댄스영화제 월드시네마 다큐멘터리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을 비롯해 독일 최고의 영화제인 바바리안 영화제, 독일의 아카데미라 할 수 있는 저먼 필름 어워드, 유러피안 필름 아카데미 다큐멘터리 영화제 등에서 다큐멘터리 부문 최고상을 거머쥔 작품이다. 프랑스 알프스 산맥 깊숙이 자리잡고 있으며 카톨릭교 내에서도 가장 엄격하기로 유명해 방문객과 관광객의 출입을 철저하게 제한하고 있는 카르투지오 수도회 내부의 삶을 최초로 카메라에 담은 <거대한 침묵>은 필립 그로닝 감독이 수도회에 촬영을 신청한 후 19년 간의 오랜 설득 끝에 허가를 받아 외부와 단절된 채 수사들과 함께 숙식을 해결하며 완성한 작품이다.

 

해발 1300m 알프스의 깊은 계곡,

그곳에 시간과 공간, 그리고 신과 인간을 발견하는 사람들이 있다

침묵의 공간, 카르투지오 수도원의 일상을 세계 최초로 카메라에 담은 영화

카메라는 어떠한 설정도 없이 알프스 깊숙한 곳에서 하나의 풍경이 되어 수도원 내의 반복되는 일상을 비추고 있다. 자연과 하나되어 기도를 드리는 수사의 모습으로 시작해서 다시금 거대한 자연의 풍광을 배경으로 끝을 맺는 <거대한 침묵>은 그 제목과 같이 어떠한 음악도, 인터뷰도, 대사도 없다. 그저 수도원에 퍼지는 성가와 기도문을 외는 수사들의 낮은 음성, 때를 알리는 종소리, 그리고 오직 자연의 소리만이 우리를 감싼다. 외부의 그 어떤 작은 사심 조차도 쉽게 받아들이지 않는 수도회의 엄격한 규율처럼 카메라의 어떠한 의도나 시선 역시 철저하게 배제된 채 가장 순수한 형태의 영상으로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침묵의 세계를 포착해내고 있는 <거대한 침묵>은 계절과 시간의 흐름에 초연한 듯 끝없이 반복되는 수사들의 기도와 수행의 단순한 일상 속에서 어느 새 깨달음의 한 순간에 다가서며, 속도와 경쟁을 강요하는 현대 시대에 느림과 침묵의 미학을 통해 진정한 삶의 의미를 우리에게 일깨운다.

 

 

외부와 철저히 단절한 채 속세를 떠난 듯 프랑스 알프스 산맥 깊숙한 곳에 자리잡은 카르투지오 수도회의 일상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거대한 침묵>은 오는 12 3일 개봉될 예정이다..

 

 

INFORMATION

제목 : 거대한 침묵(원제 : Die Grobe Stille / 영제 : Into Great Silence)

수입/배급 : ㈜영화사 진진

감독 : 필립 그로닝(Philip Gröning)

장르 : 다큐멘터리

상영시간 : 162

관람등급 : 전체 관람가(예정)

개봉일 : 2009년 12월 3



예고편
 


Posted by 다아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