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용 감독 각본/연출 <만추>(가제)

현빈-탕웨이 주연 확정!

늦 가을 미국 시애틀에서 크랭크인!

 

 

한국영화사에 빛나는 걸작, <만추[晩秋]>

2010, 미국을 무대로 새롭게 부활한다!

 

이만희 연출, 김지헌 각본의 <만추>2010, 새롭게 부활한다. 1966년 처음 만들어진 <만추>1960년대를 풍미했던 한국 최고의 감독 이만희의 대표작이자 한국 영화사를 빛낸 주옥 같은 작품 중 하나로 손꼽히는 기념비적인 영화다. 1975김기영 감독의 <육체의 약속>, 1981김수용감독의 <만추>라는 제목으로 두 차례에 걸쳐 리메이크 되었으며, 일본에서도 1972<약속>이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되어 그 해 일본영화 베스트 5에 오르기도 한 한국영화의 대표적인 걸작. 2010년 새롭게 탄생하게 될 <만추>(가제)는 한국의 컨텐츠를 한국과 미국이 공동제작 해 세계시장을 겨냥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새로운 <만추>(가제)의 무대는 한국이 아닌 미국이다. 기획단계에서부터 미국이라는 공간을 무대로 두 남녀의 만남을 통해 21세기적 감수성을 반영한 새로운 <만추>(가제)를 만들고자 했던 제작진의 5년간의 준비가 결실을 맺은 결과다. 애초부터 영화의 내용뿐 아니라 제작방식과 시스템 역시 달라진 시대와 문화를 반영한 글로벌 프로젝트로 기획된 작품인 것. 제작을 맡은 보람영화사의 이주익 대표는 어떻게 하면 세계에 통용될 수 있는 우리의 콘텐츠가 될까 고민을 하며 5년 전에 미국으로 로케이션 헌팅을 갔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 진짜 미국에서 촬영에 들어가게 되니 감회가 새롭다며 새로운 글로벌 프로젝트 <만추>(가제)의 가능성에 큰 기대감을 표시했다.  

 

<가족의 탄생> 김태용 감독 각본/연출

아시아의 연인 현빈-탕웨이의 운명적인 만남!


 

<만추>는 특별 휴가를 받고 감옥에서 나온 여자와 누군가에게 쫓기는 젊은 남자의 우연한 만남과 3일간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 새롭게 부활하는 <만추>(가제)의 각본과 연출은 <가족의 탄생>으로 대종상 최우수 작품상, 청룡영화제 감독상, 테살로니키 국제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연출력을 인정 받은 김태용 감독이 맡았다. “1960년대의 만추를 2009년의 이야기로 새롭게 풀어나가야 하는 점은 이 작품을 연출자가 풀어야 할 가장 근원적인 숙제라고 밝힌 김태용 감독은 마음이 닫혀있는, 마음을 닫고 사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미국이라는 열린 공간에서 풀어나가는 것은 재미있는 도전이라며 작품에 임하는 책임감과 자신감을 나타냈다. 미국에서 펼쳐지는 새로운 <만추>(가제)의 남녀주연은 한국의 현빈과 중국의 탕웨이가 각각 맡아 시대와 국경을 뛰어 넘는 운명적인 만남을 갖게 된다. <여고괴담2>의 연출로 데뷔한 이래 <가족의 탄생>으로 인생을 바라보는 특유의 통찰력과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태용 감독과 중국, 일본을 비롯해 아시아에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현빈, <, >로 중국을 너머 세계적인 여배우로 떠오른 탕웨이의 만남으로 국, 내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만추>(가제)는 오는 11월 말, 미국에서 촬영을 시작해 2010년 관객과 만나게 될 예정이다.



Production Information

 

제 목 : 만추(가제)

제 작 : 보람엔터테인먼트 / 엠엔에프씨/ North By NorthWest

감 독 : 김태용

출 연 : 현빈 / 탕웨이 외

크랭크인 : 2009년 늦가을


Posted by 다아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