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릴러 걸작 하녀 50주년 리메이크작

<하녀>

전도연 캐스팅 확정!

<바람난 가족> 임상수 감독 연출로 연말 크랭크인

 

 


전도연 <멋진 하루> 이후 1년여의 공백을 깨고 복귀작을 결정했다. 전도연이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은 바로 한국 영화사에 스릴러 걸작으로 손꼽히는 김기영 감독의 1960년 작품 하녀의 리메이크 작 <하녀>(제작: ㈜미로비젼)이다.



 

원작 하녀는 불륜과 살인, 비틀린 욕망이 불러온 한 중산층 가정의 파국과 몰락을 그린 작품으로 파격적인 스토리와 에로티시즘, 스릴러 장르의 교과서로 손꼽히는 탄탄한 구조, 당대 톱스타의 출연 등 한국 영화사에 큰 획을 그으며 개봉 당시 최고 흥행작에 올랐다. 이후 이 매력적이고 독창적인 스토리는 30년 동안 다른 작품들에 영향을 주며 수많은 하녀 시리즈를 양산해내기도 했다. 2007년에는 이 작품에 반한 세계적인 거장 감독 마틴 스콜세지의 지원으로 한국영상자료원이 디지털로 복원, 2008년 칸영화제에서 공개돼 국제적인 주목을 받는 등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전도연이 주연을 맡은 새로운 <하녀>하녀 50주년을 맞아 새롭게 제작되는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어떤 영화의 리메이크보다도 의미가 큰 작품이라 할 수 있다.

 

도연 <내 마음의 풍금><너는 내 운명><해피엔드><밀양>등을 통해 순수와 파격을 넘나드는 다양한 스펙트럼의 연기를 보여주었다. <하녀>에서 전도연은 주인공 하녀 역을 맡게 되어 2010년 새로운 캐릭터를 완성해낼 예정이다. <밀양>으로 2007년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는 등 연기력과 흥행성을 겸비한 여배우로서 현재 충무로에서 캐스팅 0순위로 손꼽히는 그녀의 빛나는 연기를 또 한번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전도연 캐스팅과 함께 <하녀>의 연출은 <바람난 가족>으로 평단과 관객에게 높은 지지를 받은 임상수 감독이 맡았다. 데뷔작 <처녀들의 저녁식사>부터 시작해 <바람난 가족><그 때 그 사람들> 등 일련의 작품들로 날카로운 시각과 독특한 스타일을 인정 받은 그는 하녀의 현대적인 재해석을 통해 또 다시 특유의 연출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하녀>의 제작은 ㈜미로비젼(대표 채희승)이 맡았다. 미로비젼은 최근 일본의 거장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과 공동 제작한 <로프트>, 미국 <트와일라잇> 프로듀서 마크 모건과 공동 제작한 <샘스 레이크>를 개봉하는 등 글로벌 프로젝트 부문에서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미로비젼의 해외 비즈니스 파워에 힘입어 <하녀>는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기대와 주목을 함께 받는 영화가 될 것이다.

 

전도연 캐스팅을 확정한 <하녀>는 주조연의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내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올해 말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INFORMATION

타이틀

감독

크랭크인

하녀

임상수

2009 12월 예정

제작           

출연

개봉       

㈜미로비젼

전도연

20105월 예정



Posted by 다아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