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임 :인류멸망 바이러스>

2 26일 개봉 확정!

인류 멸망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

 

SARS, AI, AIDS등 치명적 바이러스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과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전인류를 위협하는 신종 바이러스의 대재앙을 다룬 패닉 블록버스터 <블레임 :인류멸망 바이러스>(수입 KTH)20092 26일로 개봉일을 확정했다.

 

1장의 기획서로 전세계의 주목을 받은 화제작!

영화 촬영 중 할리우드에 리메이크 판권 판매 기록!

바이러스라는 초미의 관심 소재를 철저한 과학적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영화화 한 <블레임 :인류멸망 바이러스>는 기획 단계부터 연일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영화 <블레임 :인류멸망 바이러스>는 충격적이고 참신한 단 한 장의 기획서만으로 전세계 영화관계자들을 주목하게 만들며, 2008년 칸영화제 필름마켓에서 미국, 유럽, 아시아 전역의 20여 개 나라에서 수입 의사를 밝혀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또한 프로덕션 기간 중 할리우드 메이저제작사에 리메이크 판권을 선판매, 일본 영화 사상 최초로 자국 개봉 전 리메이크 판권 판매의 신기록을 세운 화제작이다. 이는 전세계 재난 블록버스터의 대부분을 제작하고 있는 할리우드에서 영화 <블레임 :인류멸망 바이러스>의 탄탄한 스토리와 완성도를 인정한 것으로, 이로 인해 완성도 높은 대작 영화로서 더욱 확고히 자리매김 했다. 일본에서는 2009 1 17일 개봉을 앞두고 2009년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인류를 상대로 한 바이러스의 치명적 위협!

1명이 발견된 경우 2,500만명이 감염된다!

1918년 스페인 인플루엔자, 1957년 아시안 인플루엔자, 1968년 홍콩 독감, 1981년 에이즈 바이러스, 1997년 조류독감, 2002년 사스 등 지속적으로 발생한 바이러스는 전쟁이나 자연재해보다 한층 더 현실적이고 위협의 강도가 높은 재앙이다. 영화 <블레임 :인류멸망 바이러스> 속에 등장하는 블레임 바이러스1명이 발생할 경우 단 하루 만에 2,500만명이 추가로 감염되고 7일이 지나면 4,600만 명이 사망하며 2년 후에는 지구상의 전 인류를 멸망시킬 엄청난 위력을 지녔다. 수년간의 자료조사와 거대 제작비가 투입된 영화 <블레임 :인류멸망 바이러스>는 지금으로부터 바로 2년 후인 2011년을 배경으로 우리 현실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충격적인 스토리를 통해 심리적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예정이다. 또한 일본 내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츠마부키 사토시와 단 레이 그리고 이케와키 치즈루 등 스타성과 연기력을 갖춘 초호화 캐스팅은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욱 증폭시킨다.

 

전인류를 위협하는 치명적인 바이러스에 맞선 인간의 마지막 사투를 그린 패닉 블록버스터 <블레임 :인류멸망 바이러스> 2009년 2 26 개봉 예정이다.

 

 
 

<영화정보>

     블레임 :인류멸망 바이러스

  수 입   KTH

  배 급   싸이더스FNH

  감 독   제제 타카히사

  출 연   츠마부키 사토시, 단 레이, 이케와키 치즈루

  국 내 개 봉   2009 2 26


Posted by 다아크